RSS RSS
태그

articles

  2018. 8. 월간미술, vol 403, special feature-미술가의 맛생활, 94-95p. 2018. 8. monthly art, vol 403, special feature-The taste life of an artist, 94-95p. monthly art ...

[ ] / 등록일 : 2016.05.18 15:15:32 [이색전시] 책장에 꽂힌 평면 회화, 작품 속에 들어간 내 모습을 봤나요? 에이루트, 이경 X 서수한밴드 컬래버레이션 작업 선보여 ▲ 이경 X 서수한밴드, '화가의 서가'. 혼합재료, 29 x 92 x 24cm(가변설치). 2016.(사진=에이루트)   (CNB저널 = 김금영 기자) 언뜻 보인 자료 이미지를 봤을 땐 ‘책장에 평범한...

'화가의 서가'·'쓸모있는 회화'…이경X서수한밴드 전시회   작은 캔버스 12개가 책처럼 꽂힌 아크릴 책꽂이. 거울이 내장된 커다란 캔버스. 화가가 직접 만든 액자가 책처럼 꽃혀있고, 캔버스 거울에 비친 관객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이경 작가가 프로젝트그룹 서수한밴드와 함께 공동작업한 이경 X 서수한밴드 전. 전시의 주요 작품은 < 화가의 서가 >와 < 쓸모있는 회화 >다. < 화가의...

에이루트 아트플랫폼, '이경X서수한밴드'전     【서울=뉴시스】박현주 기자 = 개념미술작가 이경이 프로젝트그룹 서수한밴드와 협업 전시를 선보인다. 12일부터 서울 학동로 에이루트 아트플랫폼에서 ‘이경X서수한밴드(LEE Kyong with SSHB)’전을 연다. 철저히 폐쇄적이고 개인적인 작업을 하던 작가들은 '화가의 서가'와 '쓸모있는 회화'로 의기투합했다. '화가의 서가'는 흔히 평면회화라고 생각하는 캔버스가 실제로는 입체라는 사실에서 출발했다. '화가들의 서가에는 어떤 책들이 꽂혀있을까'를 상상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