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 RSS
태그

Project/TAEHWA RIVER ECO ART FESTIVAL 2018

Project/TAEHWA RIVER ECO ART FESTIVAL 2018

태화강국제설치미술제 -Taehwa River Eco Art Festival 2018
잠시 신이었던 것들 – Once a God – The Myth of Future Refugees

2018.8.30(목) ~ 9.9(일)

태화강지방정원 (구 태화강대공원)

길 위의 생명을 위한 파빌리온
2018 | 합판 위에 아크릴 | 가변설치

서울과 브라운슈바익(Braunschweig), 두 문화예술 공간에서 교육받은 이경은 형식과 내용 면에서 환경과 상호작용하는 방식을 나타낸다. 그녀의 작업인 ‘형용사로서의 색채(CAA=Color as adjective)’ 시리즈는 2012년부터 시작되어 현재까지 진행되고 있다. 이경은 개인의 감정을 표현하는 단어와 색채의 조합을 탐구하여 새로운 의미체계를 만들어낸다. 그녀는 인간 감정의 모호성과 변화무쌍한 감각을 표현하는 것이다.
<길 위의 생명을 위한 파빌리온>은 일상에서 접하는 수 많은 죽음 가운데 하나인 로드킬-그 피빛 흔적은 언제나 문명과 자연, 인간과 또 다른 생명들과의 관계에 대해 고민하게 한다. 임시적이고 조형적인 구조물과 연결하여 길 위의 생명을 위한 파빌리온으로 대지 위에 설치된다. <1면-뭉클한, 2면-굳센, 아로새긴, 3면-고독한, 소중한, 가련한, 4면-막연한, 두려운, 애끓는, 애틋한>이다. 이 작업은 모든 생명을 기리며 부르는 작가의 애가이며, 하나의 제의적 제스처다.

 

Pavilion for Life on the Road
2018 | Acrylic on plywood | Variable installation | Korea

LEE Kyong studied in two major cities that are rich art and culture, Seoul, Korea, and Braunschweig, Germany. She interacts with an environment in terms of its form and content. The ‘Color as adjective (CAA)’ project began in 2012 and is still continuing. LEE Kyong investigates associations between a word and a color to build a system of new meanings. She tries to express the ambiguity and changeability of emotions and senses of human.
<Pavilion for Life on the Road> was inspired by roadkills, which is one of the many deaths we encounter in everyday life. The blood trail from roadkills make us think about the relationship between civilization and nature, man and other live beings. This work is installed on the ground to serve as a pavilion for life on the road. My previous series of works are arranged with temporary and formal structures. I carefully selected ten keywords for the colored structures: touched(Plane 1), strong, engraved on my mind(Plane 2), lonesome, precious, pitiful(Plane 3), indefinite, fear, devastated, affectionate(Plane 4). This work is a ritual gesture and an elegy for all living beings.

 

  

 

 

 

Kyong Lee
senimom@gmail.com

Artist

No Comments

Post A Comment